농당길벗

농당길벗

견딜 수 없네...

  • 길벗
  • 2014-08-31 07:39:35
  • hit624
  • 121.189.179.197




견딜 수 없네

-정현종

갈수록, 일월(日月)이여,
내 마음이 더 여리어져
가는 8월을 견딜 수 없네.
9월도 시월도
견딜 수 없네
흘러가는 것들을
견딜 수 없네
사람의 일들
변화와 아픔들을
견딜 수 없네.
있다가 없는 것
보이다 안 보이는 것
견딜 수 없네.
시간을 견딜 수 없네.
시간의 모든 흔적들
그림자들
견딜 수 없네.
모든 흔적은 상흔(傷痕)이니
흐르고 변하는 것들이여
아프고 아픈 것들이여

--------------------------------------------------------------

오늘 아침 문득 선생님의 이 시가 떠올라 무작정 올려본다.
\'모든 흔적은 상흔(傷痕)이니\'
이 싯귀가 가슴을 울린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