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당길벗

농당길벗

스마트폰에 적응하기

  • 길벗
  • 2012-09-06 09:42:35
  • hit738
  • 112.167.2.231

산골짜기에서 그간 문명생활을 좀 멀리하고 사는 맛이 있었는데 결국 lte 폰을 구입하게 되었다

어제 결국 스마트폰을 구입하여 개통하였다. 이웃에 사는 선배의 강권이기도 했고 한 달 전 그간 오랫동안 쓰던 2g 폰이 망가져서 고생한 뒤끝이기도 하다.

홈페이지는 이제 한 물 간 소통수단이고(개인에게는) 이제는 페북이 대세라는 설득에 어쩌는 수가 없다고 생각하게 되었다. 내가 사는 이 골짜기는 오직 skt 만 통화가 되어서 그간 다른 선택을 할 수가 없었고 또 너무도 빠르게 변화하는 세상에 나마저 휩쓸려가고 싶지 않아서 첨단 문명의 이기들을 일부러 멀리해왔던 나였다.

그러나 lgt가 lte망을 발 빠르게 이 골짜기까지 개통이 되도록 일을 벌려 놓음으로써(kt와 skt는 적어도 이 골짜기에서 만큼은 lgt에게 뒤쳐졌다) 계속 뒷걸음질 치던 나마저도 그 유혹에 넘어가게 된 것이다.

빠르긴 무척 빠르다. 집에서 쓰는 인터넷 유선망(kt) 보다 빠른 것 같다. 앞으로 이 스마트폰을 이용하여 그간 게을러서 올리지 못했던 이곳 생활, 농사일이며 이웃 등 살아가는 이야기를 실시간(?)으로 블로그(개설해놓고 오랫동안 방치해 왔다)와 페북에 올릴 생각이다.

몸을 쓰며 단순하게 살아가야 하는 농부마저 이런 기기를 쓰는 것에 아직도 일말의 거부감이 몸 한구석에 남아있긴 하지만 시대탓으로 핑계를 대며 나도 이제 슬슬 적응해보려고 한다.

예전 017-337-7653 번호는 당분간 계속 쓸 생각이고, 새로 받은 핸드폰 번호는 010-8337-7653 이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4]

열기 닫기

  • 미르아빠 2012-09-08
    페북에 검색했더니 안나와요. 친구 신청하면 받아주실거지요? ㅎㅎㅎ
  • 길벗 2012-09-08
    어, 그래요? 제 이름을 쳐보면 뜨는데... 한국에서 동명이인이 없는 이름, 길 종 각! ㅋㅋ
  • 함안김씨 2012-09-10
    내는 마 그저 폴드 폰이나.. ㅎㅎㅎ
  • 길벗 2012-09-10
    2g 폴드폰을 엊그제까지 쓸 수 밖에 없었던, 아니 스맛폰이 필요없었던 사람인데 아주 뒤늦게 대열에 합세해 봅니다. 가능한 문명의 이기에 종속되지 않으려고 합니다만 성인도 시속따라 산다고 아주 거부하기는 어렵게 됐습니다. ㅋㅋ 형님도 곧 바꾸시게 될 겁니다. 다만 옆에서 뽐뿌하는 사람이 없다는 것이 걸림돌!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