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당길벗

농당길벗

자잘한 일들

  • 길벗
  • 2021-04-26 08:11:00
  • hit56
  • 220.70.178.237
올 봄 심은 묘목밭(핑크레이디)에 작년 가을 트랙터로 로터리를 치다가 그만 얕게 묻혀있던 관주용 농수관을 잘라먹었다.                                                                                 어제 삽으로 땅을 파고 선을 이어붙였다. 그리고 군데군데 터진 스프링쿨러도 손 보았다. 점심도 거른 채 한 나절이 그냥 지나갔다.

지방도 408번 도로에서 농장 들어오는 길 초입에 전봇대가 길 가운데 위치해 있었는데 길 옆으로 옮겨서 새로 설치하고 이것을 제거해주었다.                                                      이제 관광버스도 쉽게 들어올 수 있게 됐다.

위에 올린 사진 입구길을 지나 농장 초입으로 들어서는 길인데 작년부터 도랑 축대를 쌓고 길 가 입구에 있던 예전에 길잡이하던 돌 간판도 옮겨서 세웠다.


사과나무 농사에 가장 중요한 것은 물주기이다. 특히 봄에 가뭄이 들 때 물주기를 게을리하면 피해가 심각하다.

애초에 시설을 잘 해놓는다면 가장 좋고 그렇지 못하면 자주 손 봐야 할 것이 생긴다.

때로는 기계로 하지 못하는 일이 생긴다. 삽질이다. 그래서 농사를 은퇴하는 날까지 농사꾼에겐 삽이 필수불가결 도구.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