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당길벗

농당길벗

윤흥길 선생님 댁에 다녀왔습니다

  • 길벗
  • 2014-11-08 10:30:30
  • hit1088
  • 121.189.179.197

선생님 집필실에서 한 컷


마당과 집 전경. 사진에 두 사람은 사모님과 안사람


지난 초여름 전북 완주에 새 집을 지어 내려가신 소설가 윤흥길 선생님 댁에 안사람과 함께 다녀왔다. 선생님과 알고 지낸지 벌써 이십 년이 훨씬 넘은 것 같다. 시골에 내려오신 후 텃밭농사와 마당가꾸기 노동으로 몸무게가 4kg 빠지셨단다. 난 고된 농사일에도 여간해서 살이 빠지지 않는데... 선생님은 우리 사과 때문에 입맛을 버려 다른 사과는 못먹으니 끝까지 책임지라신다. ㅎㅎ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1]

열기 닫기

  • 김미경 2014-11-10
    잔디 가꾸실려면 힘드시겠는데요..ㅎㅎ
    먼길도 마다않는 한결같은 선생님 사랑에 박수를 보냅니다.^^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