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이야기

농사이야기

늦은 전정을 하며

  • 길벗
  • 2018-04-20 12:32:14
  • hit681
  • 222.113.162.103

하늘소류 애벌레를 딱따구리가 겨우내 파먹은 자리


이렇게 구멍이 크게 나도 사과나무는 끄덕없이 자란다

지난 겨울에 오른손 중지에 문제가 생겨 수술을 받았다. 소위 방아쇠증후군이라는 것에 걸린 것인데 힘줄이 당겨서 손을 펴고 쥘 때마다 통증이 오고 편치 않았다.
그런데 간단한 수술임에도 겨울이라 그런지 쉬이 낫지를 않고 더구나 손마디에 퇴행성 관절염까지 와서 2월 말까지 주먹을 쥐기가 영 불편했다.

매년 설날 무렵부터 사과나무 전정작업을 해왔는데 올해는 3월에 들어서야 겨우 시작할 수 있었다. 덕분에 4월에도 작업을 계속하고 있는데 지난 가을에 사과나무에 알을 낳아서 번데기로 부화된 뒤 나무 속에서 월동하는 하늘소류(뽕나무하늘소. 알락하늘소)를 잡아먹기 위해 딱따구리가 사과나무에 구멍을 냈다.

이렇게 큰 구멍이 나도 사과나무는 죽지 않는다. 만약 사람이 드릴로 이렇게 구멍을 냈다면 봄이 되어 나무가 마르고 죽었을텐데 자연의 이치는 참 자연스러워서 새는 먹이를 찾았고 사과나무는 저대로 아무 일 없다는 듯이 또 잘 살아간다.

어제(4월 19일) 과원 주변에 벚나무에 꽃이 활짝 피었다. 이제 5일 내지 일주일 뒤면 사과나무도 꽃을 피울 것이다. 작년보다 2~3일 빠르다. 그러고보니 지난 3년간 이곳의 사과꽃 피는 시기가 4월로 들어선 것을 알 수 있다. 그전엔 5월에나 피었다. 그러니 일주일 이상 꽃 피는 시기가 당겨진 것이다. 온난화라고들 하지만 이렇게 빠르게 피부로 와닿다니.

이제 홍천은 사과재배 적지가 되었다. 지난 17년간 이곳에서 처음으로 사과나무를 심고 그간 산전수전 다 겪으면서 사과재배를 해온 나로서는 어떤 사람 말마따나 \'개척자\'로서 그 감회가 남다르다.

열심히 농사를 이어가서 올 가을에도 맛있는 <홍로>사과를 추석에 공급해야겠다. 우리집 <홍로> 사과는 매년 비교 대상이 없을 정도로 맛있고 인기 만점이다. 자연에도 감사하고 또 사과를 주문하는 모든 길벗들에게도 감사해야 할 일이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